천축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직할교구로 조계사에 속해 있으며,

북한산국립공원의 도봉산선인봉 남쪽에 있다.

673년에 의상(義相)이 수도하면서 현재의 자리에 옥천암(玉泉應)이라는 암자를 세웠고,

고려 명종 때 영국사(零國寺가 들어섰다.

1398년 조선 태조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리고 절을 새롭게 고치고 천축사라고 이름을 바꾸었다.

1474년 왕영으로 중창하었고, 조선 명종 때 문정왕후(玉音)가 화류용상(樹離龍床)을 절에 바치고

불당 안에 부처를 모시는 불좌(佛座)를 만들었다. 그 뒤 여러 번 다시 고쳐 지었으며,

법당 안에는 석가삼존상과 지장보살상들 비롯해 삼세불화, 지장탱화, 신중탱화가 모셔 두었다.

대웅전, 원통전, 복운각, 산신각, 요사채, 무문관 등의 건물이 남아 있다.

맑고 깨끗한 석간수가 유명하고 백년 묵은 보리수나무가 샘물 위쪽에 있다

 

천축사는 서울의 명산 도봉산 동쪽에 자리한 천년고찰로, 서울의 관음 영험기도도량으로

알려진 유명한 곳이다.

 

 

천축사의 지형은 깍아지른 듯한 만장봉(萬丈峰)을 배경으로 소나무, 단풍나무, 유목 등이

울창한 수림을 이루고 있어 마치 닭이 계란들 품은 포근한 정경을 연술하여,

계곡을 따라 자연스럽게 형성된 자연스런 가람은 보는 이로 하여금 눈에 보기 좋은 기도처

의 모습을 떠오르게 한다.

천축사로 오르는 길은 서울 시민들이 즐겨 찾는 펑탄한 코스로 여름이면 울창한 수폴과

푸르른 수림이 산을 찾는 이들을 반기며, 가들이면 단풍나무들이 절정을 이룬다.

 

또 겨울이면 서울의 정취를 만끽할수 있는 설경이 암벽 곳곳에 펼쳐져 ,

정말 이곳이 지공이 말한 천축국의 영축산들 본딴 난야(蘭若)라는 이미지를 연상케 한다.

 

  

無門關(무문관)

 

문을 걸어 잠근 채 문밖에 나가지 않고 하는 

수행법이나 수행공간’이라는 뜻으로 사용된 것은 그리 오래지 않다. 

1965년 도봉산 천축사 주지 정영스님이 

사찰내에 ‘무문관’이라는 선원을 세운 것이 효시이다.

 

당시 정영스님은 

석가모니의 설산고행을 본받아 6년동안 두문불출로 정진할 스님을 모집,

 1970년대 후반까지 12년 동안 두차례에 걸쳐 ‘무문관’ 수선결사를 이루어냈다.

 

부처님의 6년 설산 고행을 본받아 65년부터 79년까지 매회 6년간 현대의 고승들이 밖에서

문을 자물쇠로 걸고 면벽 수행했던 도봉산 천축사 무문관(無門關).

용맹정진의 상징과도 같았던 천축사 무문관은

2회차를 마친 후 79년까지 100여명의 수좌들이 방부를 들였지만 기한을 제대로 채운 스님은 그리 많지 않다.

너무나 규칙이 엄했기 때문에, 보문 관응 구암 제선 현구 지효 경산 도천 관묵 천장 도영 석영 무불 원공 스님 등

당대의 선지식들만이 이름을 남겼을 정도다.

 

79년 원공스님(천축사 주석)을 끝으로 문을 닫았지만

현재는 출·재가가 함께 하는 시민선방으로 운영하려고 하고 있다

 

 

 

 

LINK

CONTACT US

고객센터 : 02-954-1474

팩스 : 02-955-7179

업무시간 : 오전 9시 - 오후 5시

주소 : 서울시 도봉구 도봉산길 92-2

대한불교조계종 천축사

대표 : 주지스님: 함결

Copyright 2018~ 무애. All rights reserved.